허(許)씨의 유래

 
   본관은 양천(陽川)·하양(河陽)·김해(金海)·태인(泰仁)·함창(咸昌) 외에 수원(水原)·양주(梁州:梁山) 등이 문헌에 나와 있다.

   그 연원을 멀리 가락국(駕洛國) 김수로왕(金首露王:김해김씨의 시조)의 비(妃) 허황옥(許黃玉)에게 둔다. 허황후(許皇后)는 본래 인도의 아유타국(阿踰陀國, 인도의 한 나라) 군주의 공주로서, 16세때 배에다 석탑을 싣고 지금의 경남 창원군 능동면 용원리(혹은 경남 진해시 운동 앞바다)에 있는 부인당으로 들어와 정박을 했는데 김수로왕이 왕비로 맞이하였다. 그 뒤 허황후는 아들 10명을 낳았는데, 맏아들 등(登)은 김씨(金氏)로 정통을 잇게 하고, 두 아들은 황후의 뜻을 살려 허씨로 사성(賜姓)하였으며, 나머지 일곱 아들은 불가(佛家)에 귀의하여 하동칠불(河東七佛:경남 하동에 七佛寺가 있다)로 성불하였다고 한다. 따라서 김해김씨는 부성(父姓), 허씨는 모성(母姓)을 각각 계승했다는 전설 때문에 오늘날에도 두 성씨는 상혼(相婚)을 피한다.

   앞에 든 허씨의 각 본관의 시조는 가락국이 신라에게 패하여 망하면서 각 지방에 흩어진 왕손이라고 하는데, 그 중 양천허씨의 시조인 허선문(許宣文)은 지금의 경기 김포군 양천인 공암촌(孔岩村)에 자리를 잡고 농사를 지으며 살다가, 고려의 태조가 후백제의 견훤(甄萱)을 정벌할 때 군량을 보급해준 공로로 공암촌을 식읍(食邑)으로 하사받고 촌주(村主)가 되었다는 전설이 있다.

   고려 중기에 왕실의 외척으로 세력을 떨친 이자연(李子淵)·이자겸(李資謙) 등 인천이씨(仁川李氏)도 원래는 허씨였는데, 고려 때 허겸(許謙)이라는 사람이 소성백(邵城伯:邵城은 현재의 仁川)으로 있으면서 그의 선대에 당나라에 사신으로 들어갔다가 천자로부터 이성(李姓)을 하사받은 일이 있어 이씨로 성을 바꾸었다고 한다. 그러니까 김해김씨에서 허씨가, 허씨에서 인천이씨가 갈려 나왔다는 것으로, 이들 3성은 오늘날 '가락종친회'를 중심으로 혈족으로서의 유대를 긴밀히 맺고 있다.



   허씨의 대표적 인물 중 조선 성종 때 우의정을 지낸 종(琮)과 연산군 때 역시 우의정을 지낸 침(琛)은 친형제로서, 모두 현상(賢相)으로서 청백리에 뽑혔다. 또한, 엽(曄)은 선조 때의 동서(東西)분쟁 당시 동인(東人)의 영수가 되었으며, 슬하에 성(筬)·봉(?·난설헌(蘭雪軒)·균(筠) 4남매가 있어 모두 시문에 뛰어났다. 특히 난설헌은 규수시인으로 이름나 황진이(黃眞伊)·신사임당(申師任堂)과 함께 ‘3대 여류’로 꼽히며, 균은 서얼을 차별대우하는 봉건적 사회제도의 개혁을 부르짖은 사회소설 《홍길동전(洪吉童傳)》의 저자로 널리 알려졌다. 목(穆)은 당대의 석유(碩儒)인 송시열(宋時烈)과 쌍벽을 이룬 학자로, 학문·문장·서예에 뛰어나 ‘학·문·서의 3고(古)’라 일컬어졌다. 그는 학문이 깊으면서도 56세 때 처음으로 참봉에 천거되었으나 나아가지 않다가 63세에 비로소 사헌부 지평이 되었고, 80세가 되어서 남인(南人)이 집권하자 우의정에 올랐다. 이 무렵 송시열 등 서인(西人)에 대한 처벌문제가 대두되어 남인의 영수로서 영의정 자리에 있던 적(積:13촌간)과 의견이 맞서 강경론자인 목은 ‘청남(淸南)’으로, 온건파인 적은 ‘탁남(濁南)’으로 분파되었다. 한편, 하양허씨의 인물로는 세종 때 좌의정을 지낸 조(稠)를 들 수 있다.

   이 밖에 허씨의 인물로는 중종 때 관찰사·예조판서 등을 역임한 굉(?, 선조 때 의학의 대가로 중국·일본에서까지 번역되었고 현재에도 동양 3국에서는 한의학의 성서로 유명한 《동의보감》 25권을 펴낸 준(浚), 성종 때 직제학·대사간을 지냈고 명필로 알려진 계(誡) 등이 있으며, 한말의 의병장으로 1962년 건국공로훈장이 수여된 위(蔿)가 있다.

   허씨는 조선시대 문과급제자 122명, 상신(相臣) 6명을 배출하였으며, 고려 때에는 재(載)·경(慶)·공(珙)·호(蒿)·금(錦) 등의 명신이 나왔다.

   1960년도 국세조사에서는 2만 8685가구에 인구 16만 2407명으로 성별순위는 258성 중 29위였고, 85년도 조사에서는 가구수 6만 3037가구, 인구 26만 4228명으로 274성 중 역시 29위였다.




   김해 허씨(金海許氏) *

  시조 허염(許琰)은 수로왕비 허황옥의 35세손으로 고려 문종때 출생하여 공을세워 삼중대광으로 가락군에 봉해졌으므로 후손들이 그를 시조로 하고 김해에 살았으므로 본관을 김해로 하였다.
  • 파는 가락군(인전)파, 호은공(기)파, 중승공(린)파, 전직공(인부)파, 증성군(구년)파, 판서공(언용)파, 상서공(상)파가 있다.
   양천 허씨(陽川許氏)

   시조 허선문(許宣文)은 수로왕비 보주태후 허씨의 30세손으로 고려조 대광공(大匡公)이었다. 대대로 공암촌에 살면서 농사에 힘을 써 거부가 되었다. 마침 고려태조가 후백제 견훤을 정벌할 때 군량이 부족하여였는데 군량을 보급하여 군의 사기를 회복케 함으로서 후백제 견훤을 대파하였다. 태조가 그 공을 가상히 여겨 가부(假父)라 칭하고 공암을 식읍으로 하사하였다. 이로 인하 여 본관을 공암(양천)으로 하였다.




   태인 허씨(泰仁許氏)

   시조 허사문(許士文)은 수로왕비 보주태후 허씨의 30세손이며 고려때에 시산군(詩山君)을 지내셨다. 부인은 개성왕씨(開城王氏)로 태조왕건의 딸이다. 시산은 현 태인의 옛이름이다. 인천 이씨는 태인허씨에서 분리 되었다.
   하양 허씨(河陽 許氏)

   시조 허강안(許康安)은 수로왕비 보주태후 허씨의 33세손이다. 고려 현종때 호부랑장(戶部郞將)을 지내고 하주 척리(河州刺吏)가 되었는다. 그래서 본관을 하주라 하였는데 한때는 화성(花城), 하양 등으로 지명이 변경되어 하양을 본관으로 하고있다.
 

이 자료는 두산백과사전과 "뿌리를 찾아서" 사이트에서 발췌하여 정리하였습니다. (자료정리: 1999. 9. 4.)